영화 ‘해리 포터’ 말포이와 헤르미온드 실제로 ‘썸’ 탔었다

이하 영화 해리 포터 시리즈

영화 ‘해리 포터’ 시리즈에서 각각 헤르미온느와 말포이를 연기했던 엠마 왓슨과 톰 펠튼이 실제로 ‘썸’을 탔었다는 증언이 나왔다고 한다.

최근 ‘해리 포터’에서 론 위즐리 역을 맡았던 배우 루퍼트 그린트는 애플 TV+ ‘더 서번트'(The servant) 홍보 차 가진 인터뷰에서 이들의 사이를 말했다.

그는 루머를 만들고 싶지 않다면서도 “둘 사이에 뭔가 호감이 분명 있었다”고 설명하였다.

이어 루퍼트 그린트는 “두 사람 사이에 ‘스파크’가 튀는 걸 분명히 봤다”고 증언하며 “물론 그때 우리는 어렸고 소꿉놀이 같은 로맨스였을 수도 있다”고 거듭 강조하였다.

그러면서 그는 “‘해리 포터’ 시절 때문에 둘 사이에 무슨 일이 생겨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해리 포터’에서 엠마 왓슨과 톰 펠튼은 헤르미온느와 말포이라는 앙숙과도 같은 사이를 연기했었다.

그러나 팬덤 내에서는 오히려 두 사람의 로맨스를 꿈꾸는 2차 창작물이 나오기도 했다고 한다.

작품이 끝난 이후에도 엠마 왓슨과 톰 펠튼은 서로 친분을 이어오는 모습을 보여 팬들의 상상력을 자극하였다.

이에 미국 매체 피플은 엠마 왓슨과 톰 펠튼 측에 사실 여부를 묻는 질문을 했지만 답하지 않았다고 전하였다.

누리꾼들 반응은 “둘이 너무 잘 어울린다”, “내 마음 속 ‘최애’ 커플이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