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병’ 출신 예비역들, 이제 자동차 보험료 13만 원 할인된다

인터넷 커뮤니티

최근 국가의 부름을 받고 군(軍)에 입대해 ‘운전병’ 임무를 맡았던 이들에게 희소식이 전해졌다.

매년 평균 13만원의 자동차 보험료를 할인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지난 18일 병무청은 운전병 임무를 맡았던 예비역들이 자동차 보험에 가입할 때 별도 서류 제출을 하지 않고 ‘군 운전 경력’을 확인받을 수 있도록 보험개발원과 자료 공유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전했다.

이를 통해 운전병 출신 예비역 3만 4천명에게 연평균 13만원의 자동차 보험료 할인 혜택이 돌아간다고 한다.

그동안 행정 절차가 간소화돼있지 않아 예비역들의 불편이 컸다. 개인이 직접 병무청으로 가 병력 증명서를 발급받아 보험사에 제출해야 했던 것.

인터넷 커뮤니티

또한 이러한 것과 관련해 정보를 공유 받지 못한 예비역들은 할인 혜택을 받지 못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알려졌다.

병무청은 이러한 불편이 일어나지 않도록 보험개발원, 행정안전부 등과 운전 경력 공유 시스템을 구축했다. 병적증명서 제출 없이 곧바로 보험료 할인이 적용된다.

이 혜택은 2014년 이후 육군·해군·공군 해병대에서 운전병 임무를 맡고 전역한 예비역이 받을 수 있다고 한다.

병무청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