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동원 “여자친구에게 집착 심해서 차였었다”

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사랑을 할 때 뜨거운 사랑을 한다고 고백한 배우 강동원의 연애사가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고 한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상에서는 강동원의 과거 인터뷰가 누리꾼들의 화두로 재조명되고 있다.

강동원은 과거 인터뷰에서 자신의 연애사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놔 이목을 집중시켰었다.

화제가 되고 있는 글에 따르면 당시 강동원은 사랑 때문에 울어본 적이 있냐는 질문에 “대학교 2학년 때 있었다”고 답하였다.

YG엔터테인먼트

여자친구에게 차였다는 그는 “그때는 아무것도 몰랐던 때라서 제가 집착하고 괴롭혔다. 당시 그 친구도 제 집착을 받아줄 수 있는 나이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고 하였다.

실제로 연애에 대한 열정이 불타올랐던 강동원은 여자친구가 새 물건을 가지고 있으면 “왜 나한테 사달라고 안 했어? 내가 사주고 싶으니까 다음엔 꼭 나한테 말해”라고 신신당부를 했었다고 한다.

또 학교가 끝나는 시간이면 여자친구에게 전화해 “데리러 갈까? 데리러 가면 안 돼? 데리러 갈게. 데리러 가게 해줘”라며 특유의 집착을 보여주었다고 한다.

여자친구에 대한 애정이 너무 커 뜨거운 사랑을 했다는 강동원의 인터뷰를 접한 누리꾼들 반응은 “강동원이라면 다 좋아”, “제 이상형은 집착 심한 남자입니다”, “상상했는데 설렌다”, “그래도 저거는 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강동원은 내년 상반기 크랭크인 예정인 영화 ‘부산행’의 속편 격인 ‘반도’에 출연한다고 알려졌다.

YG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