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라이더 ’15년’ 만에 리마스터 버전 선보인다

이하 Youtube ‘NEXON카트라이더’

넥슨의 레이싱 게임 카트라이더가 국내 게임 최초로 콘솔과 PC의 글로벌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한다고 한다.

획기적인 지원이 포함된 리마스터 내용을 공개하였다.

특히 유저들은 확 바뀐 게임 내 캐릭터 및 맵 비주얼에 감탄을 쏟아내고 있다.

지난 11월 14일(현지 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마이크로소프트의 엑스박스 팬 페스티벌에서 ‘카트라이더:드리프트’가 공개되었다.

이번 리마스터작의 핵심은 카트라이더 IP를 기반으로 콘솔과 PC 등 다양한 플랫폼을 넘나들 수 있다는 점이라고 한다.

공개된 버전에는 기존 원작과 동일하게 아이템전, 스피드전, 타임어택이 탑재되어 있다.

또한 비주얼 역시 크게 바뀌었다. 다오, 배찌 등 카트라이더 내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은 한층 더 고퀄리티를 자랑했다.

맵 역시 색감과 분위기를 조절해 몰입감을 높였다고 한다.

실제 게임 시연에 참여한 카트라이더 프로게이머 문호준 선수는 “바퀴, 그립 등 세분화된 커스터마이징을 통해 나만의 카트를 만들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든다”고 소감을 전했다고 한다.

한편 넥슨 관계자는 PC와 엑스박스 외에 다른 콘솔 게임기와 모바일 모두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