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2월 21일, ‘자기장 플립현상’으로 멸망한다고 지구종말론자가 이야기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쌀쌀한 가을에서 추운 겨울로 접어들며, 벌써 2019년의 끝이 다가오고 있는 상태다.

많은 이들이 다가올 2019년의 마지막을 정리하느라 바쁜 가운데 2013년 출간된 책의 내용이 재조명되고 있다고 한다.

지난 2013년 출간된 책 ‘마지막 시간 2019: 마야 달력의 끝과 심판의 날까지 카운트다운’이라는 책이다.

이 책의 저자 데이비드 몽테뉴는 책에서 2019년 12월 21일, 지구에 종말이 찾아올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그가 2019년 12월 21일을 지구 종말의 날로 잡은 구체적인 근거는 고대 마야문명에서 제작된 ‘마야 달력’의 종료 시점이 바로 이날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인터넷 커뮤니티’

또한 몽테뉴는 태양의 자기장 플립 현상을 근거를 삼아 적었다.

태양의 자기장 플립 현상은 20만~30만 년 주기로 일어나는데 그 시기가 올해와 일치하고 학계에 따르면 플립 현상이 발생할 경우 잠자고 있던 지진, 화산들이 동시에 분출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를 근거로 몽테뉴는 21일부터 지진, 화산, 해일 등 대재앙이 시작되고 일주일 후인 12월 28일 지구가 완전히 파괴된다고 덧붙였다.

2019년을 종말의 해로 지목한 것은 몽테뉴뿐만이 아니었다.

미국 오하이오주 교회 목사인 로널드 와인랜드는 올해 제3차 세계대전이 발생해 종말을 맞을 것이라고 주장한 바가 있었다.

‘fotolia’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