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끼리 같은 번호로 ‘복권’ 구매해 동시에 ‘1등’ 나란히 당첨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머니그라운드

최근 우연한 기회로 같은 번호의 복권을 2장 사게 된 남성들은 동시에 백만장자에 오르게 됐다고 전해졌다.

지난 8일(현지 시간) 호주 매체 9뉴스는 같은 번호로 복권을 구매했다가 나란히 매우 많은 금액의 상금을 탄 남성들의 놀라운 소식을 전해 화제가 되었다.

이들은 호주 남부에서 직장을 다니며 친구로 지내온 두 남성은 몇년 전부터 매주 로또를 함께 구매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다만 방식은 다소 독특했다. 둘은 일정한 번호(6개와 보너스 2개를 더한 총 8개)를 미리 정해놓은 뒤, 매주 한 명씩 번갈아가며 복권을 구매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지난 주 두 남성은 구매 순서를 헷갈려 동시에 복권을 구매했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브런치

이미 돈을 낸 후라 실수를 되돌릴 방법이 없었던 둘은 어쩔 수 없이 2장의 복권을 하나씩 나눠 가지고 추첨을 기다리기로 했다.

그런데 둘은 주말에 진행된 추첨 방송에서 자신들의 번호가 모두 맞아들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이다. 보너스 번호가 아닌 순수하게 6개 번호가 일치한 무려 ‘1등’ 당첨이었다고 한다.

‘814만 분의 1’에 해당하는 1등 당첨 확률을 훌쩍 뛰어넘는 기막힌 우연에 둘은 그저 어안이 벙벙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해진다.

총 12명의 우승자를 기록한 이번 로또에서 둘은 167만 호주달러(한화 약 13억 원)을 받게 됐다고 알려졌다.

호주에서는 로또 당첨금에 세금이 붙지 않기 때문에 이 금액은 전액 고스란히 둘의 재산으로 귀속될 예정이라고 한다.

기쁜 마음으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 응한 남성은 “구매하는 순서를 헷갈렸는데 이게 둘 모두를 당첨으로 이끌었다”며 “반대로 둘 모두 복권을 구매하지 않았을 수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함께 직장을 그만두고 여유로운 생활을 보낼 예정”이라며 “친구와 함께 기쁨을 누릴 수 있어 기쁘다”고 덧붙여 많은 이들에게 부러움을 샀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영화 스물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