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주 임신한 간호사 남의 아이는 “장난감” 다루듯 던져 큰충격….

출처:mbc 실화탐사대

부산 한 산부인과 신생아실에서 간호사가 신생아를 학대하는 장면이 담긴 CCTV가 공개됐으며

지난 6일 MBC ‘실화탐사대’에서 부산 한 산부인과 신생아실에 있던 아기가 의식불명에 빠진 사건을 다루었다.

지난달 15일 부산 한 산부인과 신생아실에 있던 생후 5일 된 아기가 무호흡 증세로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신생아 검진 결과

두개골 골절과 외상성 뇌출혈 등 뇌 손상이 확인되어 큰 충격이다.

출처:mbc 실화탐사대

이날 ‘실화탐사대’에서 당시 신생아실 CCTV 영상이 공개됐으며

CCTV 영상 속 간호사는 신생아 다리를 잡고 들어 바닥에 던지다시피 내려놓았으며 그는 한 손으로 아이를 물건처럼 옮기기도 했다.

스튜디오에서 CCTV 영상을 접한 MC들은 당황해 말을 잇지 못했다.

더 충격적인 사실은 해당 간호사도 임산부였다는 사실이다. 병원 관계자는 “인형도 그렇게 다룰까 생각이 들었다”라며
“자기도 임신 16주면서…”라고 해 큰 충격을 주었다.

출처:mbc 실화탐사대

하지만 CCTV 영상이 공개된 후에도 간호사와 병원 측은 책임을 회피하고 있으며 해당 간호사는 신생아 학대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

됐지만 “내가 조사를 받는 건 아동학대 부분이다”라며 “골절이랑은 상관없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사고 당시 신생아 관리에 문제가 없었다는 병원 측도 “병원이 11월 말 부로 폐업한다”라며 “문 닫는 마당에 반론하고 촬영할 게 뭐가 있냐”는 입장을 전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민수 기자

fkqkxj@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