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의 교통사고 소식에 병원에 달려갔는데 ’16명’의 다른 여친들이 있어요”

ettoday

자신의 남자친구의 사고 소식을 듣고 걱정되는 마음에 한걸음에 병원으로 달려와 병실 문을 연 여성은 자신의 눈 앞에 펼쳐진 기막힌 상황을 믿을 수 없었다고 한다.

자신과 똑같은 처지의 여성이 한 명, 두 명도 아닌 무려 16명이나 더 있었기 때문이다.

지난 5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이티투데이에 한 바람둥이 남성 때문에 17명의 여자가 한자리에 모이게 된 사연이 전해졌다.

중국 위난성에 사는 남성 위엔모(袁某)는 오토바이를 몰다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에 입원하게 됐다고 한다.

병원 관계자는 그의 핸드폰에서 가족 혹은 각별한 차이로 추정되는 이들에게 연락을 취했다고 알려졌다.

ettoday

연락을 한 이후 병실에 속속 여성들이 도착했고 무려 17명의 여성이 남성을 둘러쌌다고 한다.

놀랍게도 이들 모두는 자기가 남성의 여자친구라고 주장을 해서 서로를 향해 믿을 수 없다는 눈빛을 보내고 있었다.

위엔모는 여성 17명을 모두 온라인 채팅에서 만났다고 알려졌다. 그는 교묘한 방법으로 여성들을 속여가며 동시에 교제해 왔는데 심지어 4명은 같은 동네에 사는 여성이었다고 한다.

그는 “담배 피우러 다녀오겠다”, “잠깐 마실 것을 사러 다녀오겠다” 등을 핑계로 다른 여성을 잠시 만나고 오기도 했다고 전해진다.

그가 만난 여성들은 20세부터 40세까지 나이대가 아주 다양하며 대부분 경제력이 있는 여성들이 주를 이뤘다고 알려졌다.

또한 그는 여성들과 연인 사이로 발전한 후 적게는 수십에서 많게는 수천까지의 돈을 요구하기도 했다고 알려져 뭇매를 맞고 있다.

더욱이 이들 가운데는 그의 아이를 낳거나 결혼식을 얼마 앞둔 여성도 있어 주위를 경악케 만들고 충격을 주었다.

한편 현지 경찰은 “위엔모의 뇌 손상 정도가 심각해 이 사태에 대해 직접 진술할 수 있을 정도의 건강 상태가 아니다”라고 전해 답답한 심정이 가시질 않고 있다.

또한 이어서 “의식이 회복하는 대로 수사에 착수할 것이며 피해 여성들 역시 위엔모를 상대로 고소 준비 중이다”라고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ettoday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