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돌 피오, ‘2019 MBC 연예대상’ MC 됐다

나무위키

최근 만능 엔터테이너 피오가 연말 시상식 MC 자리까지 꿰차는 영광을 누렸다고 전해졌다.

지난 7일 ‘2019 MBC 방송연예대상’ 제작진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시상식에 피오, 전현무, 화사가 MC로 나선다고 전해 많은 화제를 모았다.

피오의 경우 최근들어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 등에 출연해 맹활약을 펼친 바 있다.

그는 순둥순둥한 비주얼은 물론이고, 특유의 허당미를 거침 없이 보여줌으로써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웃음보를 선물했다고 알려졌다.

인터넷 커뮤니티

또한 신서유기7에 출연하고 있는 피오는 갈수록 인기가 멈추지 않고 상승하고 있다.

전 국민의 호감을 받고 매우 많은 여성팬을 거느리고 있는 그가 연말 최대 행사인 시상식에 오른다는 소식은 팬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아 화제가 되었다.

또 그가 국민 MC 전현무와 예능 대세 화사와 어떤 호흡을 보여주게 될지 벌써부터 많은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해당 소식을 접한 팬들은 “무조건 본방 사수”, “진짜 대세네 피오”, “피오도 상 받을 듯” 등 다양하고 뜨거운 반응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한편 ‘2019 MBC 방송연예대상’은 오는 12월 29일 방송될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조선일보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