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도쉘리, “약에 취하고 라이브 켰나???” 설리 라이브 방송에서 구도쉘리가 남긴 댓글

경기일보

최근 배우 겸 방송인 권혁수와 함께한 라이브 방송에서 상의를 탈의해 논란이 된 유튜버 구도쉘리가 과거 故 설리에 대한 악플을 단 사실이 알려지며 누리꾼들의 비판을 사고 있다고 전해졌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구도쉘리가 지난해 설리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영상에 단 댓글이 재조명되고 있다고 한다.

해당 영상에는 팬들과 소통 하던 설리가 채팅창에 악플이 우후죽순 올라오자 이를 읽고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당시 구도쉘리는 해당 영상의 댓글을 달며 “마지막에 왜 울지…? 악플을 봤나? 아니면 약에 취하고 라이브 켰나?”라는 말을 남겼다고 한다.

그는 이뿐만 아니라 “손가락 빠는 거 심한 애정 결핍인데…”라고 덧붙이기도 했고 알려졌다.

허핑턴포스트코리아

이에 그가 단 댓글은 충분한 오해의 소지가 있는 내용이라 많은 화제가 됐다.

해당 댓글은 현재 방송을 하는 구도쉘리의 계정으로 연결되는 것으로 미뤄보아 그가 지난해 직접 댓글을 단 것으로 예측된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진짜 악플러네”, “자신은 표현의 자유를 요구하며 어떻게 남한테는 저런 말을 할 수 있나”, “사실이 아닌 추측으로 저런 댓글을 다는 것은 엄연한 범죄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고 한다.

해당 댓글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자 구도쉘리는 자신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동영상을 처음부터 다시 봤다. 상처받은 사람들에게 사과드린다”며 사과했다고 알려졌다.

한편 구도쉘리는 지난달 유튜브에서 방송을 하던 중 몰카에 대해 걱정하는 시청자에게 “몰카에 찍히는 게 뭐 어떠냐. 본인 스스로가 찔리는 거 아니냐”라는 발언을 해 구설에 오른 바 있다고 전해졌다.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