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결 받으러 가는 도중 카메라 발견하고 ‘웃으며 손 흔든’ 살인마 장대호

뉴시스

최근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고인 장대호의 1심 판결이 있던 날, 유족들의 울음은 그치지 않았다고 한다.

이날 SBS가 보도한 영상에는 판결을 받으러 법정에 나선 장대호의 모습이 포착되었다.

헌데, 장대호는 눈앞에 모인 카메라를 발견하고는 즐거운 듯 웃음을 지어 보여 많은 대중들이 불편해했다.

또한 손을 흔들며 눈인사를 하는 여유까지 보였다고 한다.

SBS

잔혹한 살해를 저지른 사람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여유롭고 반성 없는 태도여 기가 찰 정도였다.

이날 장대호는 범행의 교활함과 잔혹함, 피해자와 사법부를 조롱한 점 등에 미뤄 사회에서 영구 격리하는 것이 합당한 처벌이라는 판시와 함께 결국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고 한다.

이례적으로 ‘가석방이 결코 허용될 수 없는 무기징역형’이라는 문구도 포함됐다고 전해졌다.

이에 잔인한 수법으로 아들을 살해한 범인이 무기징역을 받았다는 듣자마자 방청석에 있던 유족들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오열하며 “내 아들 살려내라. 무기징역은 인정할 수 없다”는 유족들을 그는 섬뜩한 눈빛으로 째려본 뒤 한숨을 내쉬었다고 알려졌다.

장대호는 지난 8월 자신이 일하던 모텔에서 투숙객 A(32) 씨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다.

유족 측은 항소 의사를 밝힌 상황이라고 한다.

SBS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