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통산, 유럽 챔피언스리그 ‘득점왕’은 ‘손흥민’ 선수다.

로이터 ‘연합뉴스’

‘손흥민’선수가 11월 7일 경기에서 멀티골을 넣으며,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득점을 5골로 늘렸다고 한다.

독일 전설 차범근 감독의 유럽통산 골기록을 갈아치운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었다. 그리고 이번 골로 2019년 한해 챔피언스 최다골의 주인공이 되어 기쁨은 더욱 커졌다.

11월 7일(한국 시간) 축구 선수들의 득점 수를 집계해주는 ‘Sky Sports Statto’에서는 챔피언스에서 2019년 한 해 가장 많은 골을 넣은 선수 7인을 공개하였다.

‘손흥민’선수는 9골로 ‘라힘 스털링'(맨시티)과 공동 1위를 기록하였다. 그 뒤로 7골로 자리매긴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바셀)와 ‘황희찬’ 팀 동료 ‘엘링 홀란드'(잘츠부르크)를 제쳤다고 알려졌다.

공동 4위로는 6골을 넣은 유벤투스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맨체스터 시티 ‘세르히오 아궤로’, 바이에른 뮌헨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기록했다고 나왔다.

AFP ‘연합뉴스’

이 자료는 2019년 한 해 동안만의 기록으로 2018-2019, 2019-2020 챔피언스리그 중 2019년의 기록으로만 추산한 자료이다.

2019년 ‘손흥민’선수의 첫 득점은 지난 2019년 2월 13일 챔피언스리그 16강에 1차전이었던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전에서 나왔다고 알려져있다.

첫 득점 이후 4월에 치러진 8강 1차전이었던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에서 2호 골을 터뜨려버렸고, 2차전에서 2골을 추가로 기록했었다.

2019-20 시즌에서의 ‘손흥민’선수의 활약은 날카로웠는데 지난달 10월 1일 B조 2차전 바이에른 뮌헨과의 경기에서 챔피언스리그 첫 골을 넣었다.

츠르베나 즈베즈다를 상대로 한 B조 3차전 경기에서 멀티 골을 터뜨렸고, 이어진 4차전 경기에서 멀티골을 또 다시 연속으로 넣는 기염을 토해냈다.

2경기가 더 남은 ‘손흥민’선수는 어디까지 더 높이 올라갈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이 기록으로 ‘손흥민’선수는 123골을 달성하면서, 차범근 감독의 유럽을 기준으로 한 한국인 통산 골 기록(121골)을 갈아치웠다.

PA/AP ‘연합뉴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