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혁, “고기 좋아하는 여성 정말 좋아한다 ‘여친’ 제발 사귀고 싶다”

아시아투데이

최근 배우 최진혁이 미래의 인연에게 메시지를 보냈다고 한다.

어제(6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두 번째 한 끼 도전에 나선 이상민과 오랜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선 최진혁이 밥동무로 출연했다.

이천시 신둔면에서 한 끼에 도전한 최진혁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어렸을 때 시골에서 자랐다고 전했다.

이 말을 들은 이상민은 “진혁이는 지금도 생선을 돈 주고 사먹지 않는다. 너무 많이 먹어서 안 먹는다”라고 말했다.

스포츠조선

곧바로 최진혁은 “가족이 흑산도에서 양식장을 한다”면서 “어렸을 때 정육점집 아들이 제일 부러웠다”라고 말해 많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자신의 이상형을 고백해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켰다고 한다.

최진혁은 연애에 관해 묻는 강호동의 질문에 “저는 마음이 열려있다. 여자친구를 제발 사귀고 싶고, 제발 만나고 싶다”라며 연애에 대한 간절한 마음을 마음껏 밝혔다.

또 최진혁은 “고기 좋아하는 사람을 정말 좋아한다”라며 다소 엉뚱한(?) 이상형을 공개해 현장을 이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그는 미래의 아내에게 “빨리 와줬으면 좋겠다”라고 영상편지를 남기기도 해 많은 여성 팬들이 ‘나 말하는 거 같은데’ 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