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싸된 장성규 두고 내가 ‘키웠다며’ 싸우는 ‘워크맨’ VS ‘JTBC’

‘워크맨-Workman’ 유튜브 채널

11월 6일, 유튜브 채널 ‘워크맨-Workman’에 올라온 영상에는 장성규씨가 JTBC 드라마 ‘보좌관2’에 보조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져있었다.

이 영상에서 장성규가 보좌관으로 분장하여 배우 정웅인을 끌고 가는 장면에 참여하며 웃음을 선사해주었다.

하지만 해당 영상에서 ‘JTBC 드라마’ 공식 유튜브 채널이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고있다.

‘JTBC 드라마’는 “집 나간 아들이 알바하고 다닌다고 해서 보러 왔어요”라며 “고마워, 아들. ‘엄빠’ 드라마에도 나와주고”라고 전직 JTBC 아나운서인 장성규에 애정을 드러냈다고 한다.

‘워크맨-Workman’ 유튜브 채널

이어서 ‘JTBC 드라마’는 “아들 책 낸 거 모르는 사람도 있는 것 같아서 ‘엄빠’가 10권이나 쟁여놨어”라고 장성규가 지은 책 ‘내 인생이다 임마’를 당첨자들에게 경품으로 주는 이벤트를 소개했다고한다.

이것을 본 ‘워크맨’은 “성규는 ‘워크맨’ 아들이다. 임마”라고 댓글에 댓글을 달아, 장성규씨에 대한 소유권을 강하게 어필했다.

누리꾼들은 “장성규가 ‘워크맨’으로 떴으니까 ‘워크맨’ 아들이 맞다”, “그래도 JTBC 아나운서로 이름을 알리지 않았느냐”, “어차피 ‘워크맨’도 JTBC인데 이게 의미가 있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있다.

다른 한편 장성규는 ‘워크맨’을 통해 특유의 선 넘는 개그를 꽃피우면서 매 회차 화제를 모아 현재 대세 방송인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었다.

‘워크맨-Workman’ 유튜브 채널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