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7일) 아침 최저 ‘2도’, 곳곳에 서리 끼고 ‘얼음’ 어는 곳도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중앙일보

내일(7일)은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0도이상 나는 등 전형적인 추운날씨를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오후부터 가끔 비가 오겠다.

기상청은 6일 “내일은 잔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다”면서 “8일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커 10도를 넘어서겠으며 아침에는 기온이 떨어져 쌀쌀하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 경북동해안, 울릉도·독도에 5~20mm라고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2~12도로, 한낮 최고기온은 13~20도로 평년수준을 나타낸다고 전했다.

주요도시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6도, 인천 8도, 수원 6도, 춘천 4도, 강릉 11도, 청주 7도, 대전 7도, 전주 8도, 광주 9도, 대구 9도, 부산 12도, 창원 10도, 제주 14도 라 전해진다.

기상청 날씨누리

한낮 최고기온은 서울 15도, 인천 14도, 수원 14도, 춘천 15도, 강릉 17도, 청주 16도, 대전 17도, 전주 17도, 광주 18도, 대구 18도, 부산 20도, 창원 19도, 제주 19도 등으로 예측된다고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으로 나타난다.

중부 내륙과 일부 남부 내륙에서는 서리가 끼는 곳이 있겠다. 산지와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얼음이 어는 곳도 있을 수 있다고 한다.

서해안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겠고, 내륙에서도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불겠다. 동해안은 8일까지 너울로 인해 높은 물결이 해안 도로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다고 전했다.

앞바다의 물결은 서해안 0.5~2.0m, 남해안 0.5~1.5m, 동해안 0.5~3.0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1.0~4.0m, 남해 0.5~2.0m, 동해 0.5~4.0m 수준이라고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KBS 뉴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