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년에 ‘수능 두 번’ 보는 방안 검토 중이다”

인터넷 커뮤니티

최근 전국 시·도 교육감들이 수능에 대해 특별한 제안을 했다고 전해진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한 해에 두 차례 실시하거나, 고교 재학 중 여러 번 나누어 응시할 수 있도록 하자는 제안이었다.

지난 4일 전국 시도교육감 협의회 대입 제도 개선 연구단은 경북 안동시 그랜드호텔에서 ‘고교 학점제 시행에 따른 중장기 대입 개편 방안’ 연구 2차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한다.

교육감협의회 측은 2025년 고교 학점제 시행에 따라 2028학년도 대입 개편이 불가피하다고 판단이 들었다.

이들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교사와 대학 관계자 등과 함께 대입전형 구조 개편 방안을 모색했다고 알려졌다.

국민일보

이에 연구단은 7월과 12월 두 차례 시험을 실시하고, 고교 재학 중 개인이 원하는 시점에 과목별로 수능에 응시할 수 있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전해진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과목의 경우 재학 중에는 1차례만 응시 가능하고, 졸업 후에는 무제한으로 하는 방식이었다.

수능을 약 5단계 절대평가로 전환하자는 주장과 함께 수시, 정시 시기를 일원화하고 학생부종합전형을 유지하자고 덧붙였다고 한다.

대통령의 정시 확대 발언과는 다른 방향인 이 같은 제안이 입시 개편에 수용될지 많은 귀추가 주목된다.

ohmynews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