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 ‘백태클’로 발목 꺾여버린 선수 생각에 ‘눈물’ 쏟은 손흥민

뉴스줌

최근 손흥민이 자신의 백태클에 부상당한 선수를 보고 결국 눈물을 흘리고야 말았다.

지난 4일(한국 시간) 토트넘은 영국 구디슨파크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 에버턴과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경기를 치뤘다.

이날 손흥민은 시즌 3호 도움을 기록했지만 후반 35분 백태클로 인해 퇴장을 당했다고 한다.

후반 33분 오른쪽에서 상대의 공격을 막으려다 상대 뒤에서 태클한 것이 큰 실수로 이어진 것이다.

이 경기에서 손흥민은 에버튼의 안드레 고메스가 측면 돌파를 할 때 뒤에서 태클했고 고메스는 그 자리에서 쓰러지고 말았다.

퍼니포스트

손흥민의 백태클로 고메스가 발목이 돌아가는 충격적이고 위험한 부상을 당한 것이다.

이 사실을 모르고 나중에야 상황을 인지하고 고메스의 부상을 확인한 손흥민은 자신의 머리를 감싸 안고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 태클로 인해 손흥민은 바로 퇴장당했고, 심각한 부상을 입은 고메스는 일어나지 못한 채 들것에 실려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이에 토트넘 동료들은 충격에 빠져 울고 있는 손흥민에게 다가가 따뜻한 위로를 전하기도 했다고 한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은 손흥민의 1도움으로 선제골을 넣어 앞서고 있었으나 후반 추가시간 에버튼에 동점 골을 허용하고 1-1로 비긴 채 경기는 종료됐다.

폴리뉴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