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과 보고 ‘받으러’ 이등병 생활관에 갔는데 핸드폰 ‘게임’만 하고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JTBC

최근 국방부의 병사들에 대한 휴대폰 사용 허용 이후 군대 분위기는 눈에 띄게 달라지고 있다.

휴대폰을 통해 외부와의 소통과 자기계발 등을 자유롭게 할 수 있게 되어 군인들은 축구나 사이버지식정보방(사지방)도 포기하고 휴대폰 삼매경에 빠졌다고 전해진다.

하지만 지나치게 자유로워진 병영 문화가 자칫 군 기강 해이를 불러오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다양하게 나오고 있었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등병 생활관에 일과보고 받으러 들어갔는데 후임들이 게임하면서 대답하네요”란 제목의 글이 게재되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tvN 푸른거탑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자신을 현역 분대장이라고 밝히며 얼마 전 어이없는 상황을 겪었다고 말을 이어갔다.

사연에 따르면 며칠 전 A씨는 일과보고를 받기 위해 이등병들이 생활하고 있는 생활관에 들어갔다.

그런데 이등병들은 A씨를 보더니 짧은 경례를 하고선 그대로 하고 있던 휴대폰 게임을 이어갔다고 했다. A씨가 특이사항과 보고할 점을 묻는 동안에도 후임병들은 그저 휴대폰 화면에 푹 빠져 있었던 것이다.

일과보고란 분대원들이 하루를 마무리하고 그날의 특이사항, 보고사항 등을 분대장과 소대장 등에게 보고하는 것으로, 일종의 ‘하루 일기’라고 볼 수 있다.

소대장과 중대장에게까지 보고되는 사안을 전하는 자리인 만큼 중요한 시간이지만 이등병들은 이 시간에 그저 휴대폰만 보고 있었다는 것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동아일보

A씨는 “아무리 군대가 편해졌다지만 선임이 말하는데 휴대폰만 보고 있는 건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한마디라도 하고 싶지만 신고 당할까 봐 말도 안 했다”고 말해 많은 관심을 얻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많은 누리꾼들은 사연 속 이등병들의 태도를 두고 다양한 의견을 말하기 시작했다.

한 누리꾼은 “군대가 아닌 사회라고 가정해도 윗사람이 얘기할 때 휴대폰만 보고 있는 건 예의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군 인권, 자유 보장도 중요하지만 최소한의 예의는 지켜야 하는 것 아닌가”라는 의견을 전했다.

반면 또 다른 누리꾼은 “그래도 긍정적인 변화라고 생각드는데. 인식과 시대가 변하고 있는 만큼 이등병이라고 굳이 억눌리고 딱딱한 생활을 할 필요는 딱히 없다”라는 의견을 말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