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하루를 ‘100만 원’에 사는 사람이 있다면 ‘며칠’을 팔 것인가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최근 각종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많은 누리꾼들을 고민에 빠지게 만든 질문이 삽시간에 퍼지고 있다.

해당 질문은 “악마에게 당신의 하루를 100만 원에 팔 수 있다면, 며칠을 파시겠습니까”로 3천 명이 넘는 누리꾼이 무조건 판다 라고 말했다.

우선 하루를 100만 원에 판다고 가정했을 때, 추정 월급은 약 3천만 원이고 당신의 연봉은 3억 6천만 원이 될 것이다. 다만 하루를 팔 때마다 생명 1일이 줄어드는 위험이 발생한다고 한다.

그런데도 누리꾼들은 “팔겠다”는 의지를 꺾지 않았으며, 며칠을 파는지에 대한 의견 차이만 존재할 뿐이었다.

이에 한 누리꾼은 “일도 안하는데 돈을 주는건 최고다”며 “10년 정도 팔고 나서 남은 인생을 편히 살고 싶다”고 말해 많은 공감을 얻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123RF

하지만 다른 누리꾼은 “역시 악마가 등가교환은 확실하다. 5년 이상은 무조건 팔아서 하고 싶은 것들 하면서 살아야지”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하기도 했다.

이런 비현실적인 질문때문에 누리꾼들이 열광하는 이유는 현재 대한민국의 현실 상황에서 찾을 수 있다고 한다.

한국은 2014년부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 국가 중 유일하게 청년실업률이 치솟았고, 지난 7월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실업자 수는 무려 113만 명에 육박한다고 알려졌다.

실업자 수의 꾸준한 증가세로 1999년 IMF 외환위기 이래 최대치로 역대 최악의 취업난이라는 평가도 받고 있는 요즘이다.

또한 상용근로자와 임시 일용근로자의 임금 격차도 꾸준히 벌어지고 있어, ‘취업해도 문제’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 같은 상황 속에 하루를 100만 원에 팔 수 있다는 제안은 누리꾼들에게 고단한 삶과 사회 상황을 벗어날 수 있는 탈출구로 작용해 이런 상황이 나온 것일 수도 있다.

이런 비현실적인 질문을 상상하며 잠시나마 현실을 탈출하려는 많은 누리꾼들의 말을 단순한 장난으로만 치부하기에는 우리 현실이 너무도 씁쓸하다는 말들이 나오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photo-ac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