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소맥 30잔’ 마셔도 거뜬하다는 술고래 ‘손담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최근 KBS2 ‘동백꽃 필 무렵’이 인기를 끌면서 출연 중인 배우들의 과거 발언들이 재조명되고 있다고 전해졌다.

특히 주당이자 술집 ‘까멜리아’의 아르바이트생인 향미를 연기하는 손담비의 과거 주량 관련 발언도 최근 많은 팬들의 관심을 급증시켰다고 한다.

손담비는 지난해 10월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팬들의 상상을 초월하는 엄청난 주량을 공개했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이날 손담비와 함께 출연한 배우 정상훈은 “손담비가 참 예쁘고 차분하게 소맥을 잘도 마신다”고 제보해 얘기를 꺼냈다.

그 말을 들은 손담비는 “제가 원샷을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웬만한 술은 원샷을 한다”고 고백해 많은 이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또한 MC 김숙은 손담비에게 구체적으로 맥주 주량을 물었고 손담비는 “맥주는 하루에 50잔을 마실 수 있다”고 말해 충격을 주었다.

이 말을 들은 김숙이 “소맥은 어느 정도 마실 수 있는 거냐. 30잔?”이라고 묻자 손담비는 “그 정도”라고 말해 경악하게 만들었다.

평소 애주가로 알려진 MC 박나래도 “소맥 30잔은 정말 잘 마시는 것”이라고 말해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