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용팝 엘린, ’10억 먹튀’ 논란되자 유튜브+인스타 비공개로 돌렸다

instagram hiellin

최근 걸그룹 크레용팝 출신 BJ 엘린이 ‘로맨스 스캠 10억 먹튀’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유튜브 댓글창을 막고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고 알려졌다.

지난달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한 여성 BJ에게 ‘로맨스 스캠’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누리꾼의 글이 올라왔다고 한다.

‘로맨스 스캠’이란 온라인상에서 호감을 표시하고 재력이나 외모 등으로 신뢰를 형성한 후 각종 이유를 들어 금전을 요구하는 사기를 일컫는다.

A씨는 아이돌 출신의 여성 BJ에게 별풍선, 목걸이, 구두, 가방, 이사비용 등을 포함해 총 10억에 준하는 비용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instagram hiellin

그런데 A씨가 진지한 미래를 만들자고 말하자 “그냥 친한 오빠 동생 사이라고 생각했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A씨는 “누가 1년 동안 이성의 감정이 없는 남자에게 개인 휴대폰 번호와 집 주소를 알려주고, 본인 다리 사진을 보내고, 3년 뒤 같이 살자는 이야기를 하고, 자신의 어머니를 소개해주냐”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그는 해당 BJ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로맨스 스캠’ 논란에 엘린은 돌연 자신의 유튜브 채널 ‘하이엘린 [hiellin]’의 댓글 기능을 모두 차단했다. 또한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 역시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편 엘린 소속사인 크롬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에 대해 아직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한다.

youtube 하이엘린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