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NO 재팬’ 애국기업 이미지 고려해 ‘빼빼로데이’ 행사 안 한다

스마트인컴

최근 편의점 GS25가 올해 빼빼로데이 행사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알려 연일 화제다.

지난달 29일 GS25는 올해 11월 11일은 ‘빼빼로데이’를 진행하지 않고 11월 메인 행사인 ‘하나더데이’를 진행하기로 밝혔다고 전해졌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빼빼로데이는 밸런타인데이, 화이트데이 등과 함께 편의점 대표 행사로 꼽혀 많은 대중들이 챙기는 기념일이다. 이는 매출 규모가 크기 때문에 편의점에서도 신경을 매년 쓰는 행사이기도 하다.

그러나 올해는 이 빼빼로데이의 흥행을 장담할 수 없을 것 같다. 일본제품 불매 운동이 지속되면서 빼빼로 또한 불매 운동 타깃으로 지목됐기 때문인데, 대표적인 빼빼로 제품으로는 일본 글리코사의 포키, 롯데제과의 빼빼로 등이 있다고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쉐어

특히 롯데제과의 경우 롯데를 일본 기업으로 여기는 이들이 더 많고, 포키를 벤치마킹한 제품이라는 점에서 일부 소비자들로부터 외면을 받고 있다고 전해졌다.

또한 국민 정서에 반한다는 점도 어느 정도 많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유통 업계는 여론의 비난을 우려해 행사를 계획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해졌다.

누리꾼들은 “역시 GS”, “빼빼로데이 없애고 다른 데이로 만들자” 등의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반면 “너무 예민하게 하는거 아닌가”, “그냥 기념일일 뿐인데 왜그러지”라고 말하는 이들도 더러 있다고 한다.

한편 GS25는 GS그룹의 계열사로 애국 기업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 실제 GS그룹의 창업주 고(故) 허만정 선생은 전국의 재력가로부터 돈을 기부받아서 상해 임시정부로 전달하는 ‘백산상회’를 만들어 독립운동 자금을 후원한 바 있어 많은 존경을 받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시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