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 안에서 남친이 뀐 ‘핵똥방귀’ 맡고 ‘기절’해 실려간 여성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EBS 방귀대장 뿡뿡이

방귀는 자연스러운 생리 활동이지만, 상황에 따라 민망함과 부끄러움을 유발할 수 있어 항상 조심하게 된다.

특히나 연인과 함께 있을 때 예상치 못하게 터져 나온다면 로맨틱한 분위기를 단번에 망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조심하게 된다.

그런데 최근 해외에서는 단순히 불쾌감을 넘어 의식을 뒤흔드는 독한 냄새로 다소 황당하면서 웃픈 해프닝을 만들어 낸 커플이 전해졌다.

지난달 31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오맨(ohman)은 애인의 방귀 냄새 때문에 기절해 병원에 입원한 여성의 사연을 소개했다고 한다.

최근 여성은 집에서 사랑하는 남자친구와 이불을 뒤집어쓰고 사랑이 넘치는 장난을 치고 있었다고 한다.

그 순간 방 안에서는 ‘뿡’하는 소리와 함께 이불이 공중에 부풀어 올랐다 가라앉았다. 범인은 그녀의 남자친구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남자친구의 지독한 방귀 냄새는 빠져나갈 곳 없는 이불 속을 가득 메웠고 이에 여성은 그대로 기절을 했다고 한다.

남자친구는 놀라 여성의 볼을 두드려 깨워보려 했으나, 여성이 10분 넘게 정신을 차리지 못해 서둘러 구급차를 불렀다고 한다.

바로 병원으로 이송된 여성은 다행히 건강에 큰 문제 없이 정신을 차렸고 이튿날 퇴원했다고 한다.

여성은 남자친구의 방귀 테러에 대해 “어제 저녁 무엇을 먹었는지 알 수 있을 거 같았다”라고 농담을 하며 다행히 지독한 냄새에도 변함없는 사랑을 보여주었다.

이후 여성의 ‘웃픈’ 사연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돼 많은 누리꾼으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난 방귀까지 사랑할 순 없어”, “사랑하는 사람한테 방귀를 먹이다니”, “나도 저런 적 있음”라며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편 지난 2016년 스페인 말라가의 한 열차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발생했다고 전해진다.

당시 승객들은 한 젊은 여성이 뀐 독한 방귀로 인해 헛구역질을 하기 시작했으며, 일부는 정신을 잃어 총 17명에 달하는 인원이 병원에 실려갔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