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몬스타엑스 셔누’ 유부녀와 ‘바람’피웠다

instagram hxxsxxhee

최근 아이돌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몬스타엑스 셔누의 사생활을 폭로했다고 전해졌다.

지난달 31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이와 관련된 사진 두 장을 공개했다고 한다.

“다은이가 받은 다렉”이라며 한서희가 직접 게재한 사진에는 그와 동성애 논란이 있던 정다은과 한 제보자가 나눈 대화가 담겨있었다.

이 제보자는 “저도 제 와이프가 셔누씨랑 바람피웠는데 변호사한테 똑같이 답변 받았습니다”라고 언급해 화제가 되었다.

instagram hxxsxxhee

이어서 공개된 제보자와 변호사가 나눈 대화에는 바람을 피웠다는 내용에 관한 셔누 측의 입장이 담겨있었다고 한다.

이 대화에 따르면 변호사는 “셔누씨에게 확인한 바, 교제를 했던 여성이 결혼을 했다는 것도 전혀 몰랐고, 심지어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것도 전혀 몰랐다”라고 말했다.

또 “앞으로 만날 계획이 전혀 없으며 향후 부부의 법적 분쟁에 일체 관여하고 싶지 않다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같은 팀 멤버 원호는 정다은에게 빌린 돈을 갚지 않았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한편, 몬스타엑스 셔누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해당 내용과 관련해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태라고 알려졌다.

instagram hxxsxxhee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