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계역 4호선 지하철 열차’에서 ‘도끼’ 휘두른 남성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비드바이

최근 수도권 지하철 4호선 범계역에서 한 남성이 손도끼를 들고 승객을 위협한 사실이 들어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한다.

지난 30일 경기도 안양동안경찰서는 전날(29일) 오후 7시 20분께 안양시 범계역으로 달리던 열차 안에서 50~6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다른 남성 2명을 도끼로 위협했다고 전했다.

열차에 타고 있던 20대 남성 2명은 직접적으로 위험한 위협을 받았다고 경찰에 진술했다고 전해졌다.

다행히도 직접적으로 피해를 입은 사람은 없었으나 인파가 몰린 퇴근길 열차 운행이 5분가량 늦춰졌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범인은 20대 남성들이 열차에서 정신 없게 스케이트보드를 타고 있어 화를 내다가 말다툼 끝에 도끼를 꺼낸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이 남성은 범계역에서 열차가 멈춘 사이 도끼를 버리고 도주했다고 한다.

하지만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도주한 범인의 동선을 추적하고 있으며 나아가 자세한 사건 경위도 확인 중이라고 한다.

한편 앞서 7월에는 지하철 2호선에서 한 남성이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리고 개폐장치를 조작하는 등 난동을 부려 탑승객들을 공포에 떨게 한 바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위키백과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