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 차 있는데 ‘기름값’ 때문에 만날 때마다 회사 ‘냉동 탑차’ 타고 오는 남친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당신의 남자친구가 매번 데이트 때마다 회사업무용 차량을 끌고 온다면 당신은 괜찮은가.

회사 업무용 차량이 힘들게 소리를 내면서 올라타야 할 듯한 커다란 냉동탑차라면 어떨 것 같은가.

지난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런 내용이 담긴 글이 게재되었다.

이 사연의 주인공인 A씨는 나이 차이가 비슷한 직장인 남자친구와 연애 중이라고 한다.

둘 다 승용차가 있기 때문에 데이트 때는 대부분 둘 중 한 명만 차를 가져온다고 했다.

그런데 A씨 남친은 이때마다 “자기야, 차 갖고 나올 필요 없어. 내가 데리러 갈게”라고 말한다고 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KBS2 태양의 후예

그러고는 회사업무용 ‘냉동탑차’를 위풍당당하게 타고 A씨 집 앞에 나타난다고 전했다.

이 차는 데이트할 때 탈 수 있는 적합한 차량은 아니다. 예쁘게 원피스까지 차려입고 냉동탑차 조수석에 힘겹게 올라탈 때면 ‘그냥 내 차 가져올걸’이라는 생각이 자주 든다고 했다.

한두 번쯤은 퇴근하고 바로 오려는 것 같아서 괜찮았다고 한다.

하지만 이후에도 남친이 계속 탑차를 타고오자 A씨는 그제야 서서히 눈치를 챘다고 했다.

‘아 기름값을 아끼려고 회사차를 타고 오는구나…’

해당 사연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신선하네”, “헤어지고 싶어서 저러나”, “기름값 아끼려는 거면 좀 그렇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