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인식표’ 대신 ‘코 무늬’로 ‘강아지 신분증’ 만든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이제 우리집 댕댕이에게도 신분증과 같은 인식표가 생겨서 혹시나 잃어버렸을 때 빠르게 금방 찾을 수 있다.

하지만 이 인식표는 자칫 떨어질 수도 있다는 문제점이 있어 많은 견주들이 불안해 하는게 현실이다.

이에 댕댕이의 코에 있는 무늬, 즉 ‘비문’으로 이 인식표를 대체하는 도입 방안이 검토된다고 전해졌다.

지난달 27일 농림축산식품부에서 2021년까지 총 6억 9,200만 원을 들여 ‘바이오 인식 활용 동물등록ㄴ방식 개발’ 연구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

이 연구는 정부 동물보호관리시스템과 연동해서 사용할 수 있는 동물 생체정보 등록 시스템을 개발하는 새로운 프로젝트라고 알려졌다.

생체에 특징을 담고 있는 홍채, 귀 뒤 정맥 등 다양한 기술이 개발되고 있으나, 가장 유력하게 언급되는 것이 앞서 말한 비문이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동물의 비문은 사람의 손에 있는 지문과 비슷한 역할을 한다고 알려졌다. 개체마다 고유한 모양이 있어 이를 등록하면 ‘동물의 생체 신분증’ 같은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개발중으로 알려졌다.

이에 표준화 작업 및 비문 활용 방식 등을 일원화 하는 등의 비문 중심 연구가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농식품부는 동물 등록 정확도 제고, 가격 등 효율성 담보, 현장 적용 가능성 향상 등의 세 가지에 초점을 맞출 방침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