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에서 ‘롤러코스터+렛츠트위스트+더블락스핀’ 연속으로 타볼 ‘초인’ 모집한다

비프리투어

꿈과 환상의 나라 에버랜드에는 탑승자들을 사정없이 흔들고 돌리는 ‘영혼 탈곡기’라 불리는 ‘더블락스핀’ 부터 360° 회전 트랙의 롤러코스터 등 무섭고 재미있는 놀이기구가 다양하다.

이렇게 무서운 놀이기구를 두 번 연속 탈 수 있는 ‘철인’이 주위에 있는가. 있다면 11월에 같이 에버랜드를 찾아가 보는건 어떨까.

지난 28일 에버랜드는 다음 달 1일부터 12월 1일까지 한 달간 ‘도라온 로라코스타’ 축제를 벌인다고 전했다.

도라온 로라코스타 축제는 뉴트로 컨셉의 어트랙션 페스티벌로 이 기간 동안 에버랜드는 1960~70년대로 바뀐다고 전해졌다.

에버랜드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는데 그중에서 특히 2회 연속으로 탑승할 수 있는 1+1 탑승 이벤트가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1+1 탑승 이벤트는 축제 기간 평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스릴 넘치는 놀이기구를 도중에 내리지 않고 바로 2회 연속 탑승할 수 있는 이벤트로 알려져 있다.

연속 탑승이 가능한 놀이기구 종류는 약 2분 30초 동안 미친 듯이 흔들어대는 더블락스핀이 있다고 한다.

또한 2번의 360° 회전과 2번의 오른쪽 스크류, 부메랑 코스의 트랙을 빠른 속도로 달리는 롤러코스터 ‘롤링엑스트레인’도 포함이 됐다고 한다.

그리고 ‘T익스프레스’와 ‘더블락스핀’을 합친 듯한 극강의 스릴 놀이기구 ‘렛츠 트위스트’도 1+1 탑승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인터넷 커뮤니티

한 번만 타도 다리가 후들거려 이 놀이기구들을 두 번 연속 탈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니 에버랜드에서 연인, 친구와 즐거운 추억을 쌓을 수 있다.

어트랙션 탑승 스페셜 이벤트는 현장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에버랜드 홈페이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한편 에버랜드는 락스빌 지역에 ‘뉴트로 포토 하우스’라는 시그니처 포토스팟도 마련했다고 전했다.

또한 MINI(미니) 퍼레이드, 로큰롤 밴드 등 복고 감성 공연도 감상할 수 있다고 하니 잊지 말고 꼭 방문해보자.

에버랜드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