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패딩 입어야 한다” 수요일(내일) ‘영하’까지 떨어진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정신 없던 한 주의 ‘쉼표’이자 수요일인 내일(30일)은 오전 기온이 영하권까지 떨어지는 등 반짝 추위가 예상된다고 한다.

29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은 중국 상해에 있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맑은 날씨를 보이겠지만, 일부 내륙 지방은 아침 기온이 영하권까지 떨어질 전망이라고 예측했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 곳곳에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얼 수도 있다. 강원산지는 오늘보다 10도 이상 떨어질 것으로 예상돼 한파주의보가 발표되기도 했다고 전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0~11도, 한낮 최고기온은 16~21도가 되겠다. 낮과 밤의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져 건강 관리에 유의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또한 지역별 최저·최고기온은 서울 5~18도, 인천 8~17도, 수원 4~18도, 춘천 3~17도, 강릉 7~20도, 대전 5~18도, 전주 7~18도, 광주 8~19도, 대구 7~19도, 부산 10~20도, 제주 14~20도 등으로 예보했다.

다만 이날은 황사가 걷혀 오후부터는 푸른 하늘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의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가 ‘보통’이나 ‘좋음’ 수준을 회복할 전망이다.

바다의 물결은 전 해상에서 0.5∼1.0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남해 0.5∼1.5m, 동해 0.5∼2.5m 수준이다.

남해안과 서해안은 지구와 달이 가까워지는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이 높은 기간이므로 만조 때 침수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