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생머리(?) 없애버리고 ‘남신 포스’로 찾아온 ‘우도환’ 최근 사진

키이스트

최근 긴 머리를 찰랑거리며 여심을 자극하던 배우 우도환이 짧은 머리로 변신해 여성 팬들의 마음을 요동치게 만들었다.

지난 29일 우도환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공식 채널을 통해 우도환의 근황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속에서 우도환은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의 포스터 촬영에 집중을 하고 있었다.

앞서 JTBC ‘나의 나라’에서 긴 헤어스타일로 시청자를 홀리던 우도환은 이날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등장해 많은 눈길을 끌었다.

키이스트

이날 우도환은 한층 깔끔해진 투블럭컷을 하고 카메라 앞에 섰다고 한다.

눈을 찌를 만큼 내려오는 앞머리는 우도환의 섹시미를 한껏 업그레이드 시켰다.

여기에 날렵한 턱선과 또렷한 눈매는 우도환의 고운 미모에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키이스트

특히나 작품에서 잔인한 살인자를 맡은 우도환은 훈훈한 자태에 강렬한 눈빛까지 선보이며 팬들의 마음을 뒤집어 놓았다.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를 지닌 우도환에 팬들은 “눈빛 미쳤다…”, “섹시미 터졌다” 등의 열띤 반응을 내놓았다고 한다.

한편 우도환이 출연하는 영화 ‘신의 한 수: 귀수편’은 내달 7일 극장가에서 만나볼 수 있다고 전해진다.

영화 신의한수 귀수편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