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휴.. 집에 가고 싶어” 계속 말하게 되는 현대인 ‘신흥 증후군’

XtvN 최신 유행 프로그램 2

최근 삶에 지친 현대인들이라면 모두가 앓고 있다는 신흥 증후군이 소개됐다.

지난 26일 방송된 XtvN ‘최신 유행 프로그램 2’에서는 현대인들이 앓고 있다는 신흥 증후군이라며 소개됐다.

KBS1 ‘생로병사의 비밀’을 패러디한 ‘요즘 것들 탐구생활’에서는 문빈이 전문의로 완벽 변신해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을 진찰했다.

문빈이 소개한 증후군은 바로 ‘집에 가고 싶어’ 증후군으로 알려졌다.

XtvN 최신 유행 프로그램 2

‘집에 가고 싶어’ 증후군을 앓던 직장인 강윤 씨는 “어휴, 집에 가고 싶어”를 하루 종일 입에 달고 있어 많은 공감을 자아냈다.

문빈은 이에 “‘집에 가고 싶다’ 증후군은 집 밖으로만 나오면 바로 들어가고 싶어 하는 증후군”이라고 말했다.

결국 증후군이 깊어진 강윤씨는 결국 길에 있던 강아지가 “월월”하고 짖자 갑자기 쓰러졌다.

XtvN 최신 유행 프로그램 2

그가 쓰러진 이유는 바로 강아지가 ‘월요일’의 첫 글자인 ‘월’로 짖었기 때문에 쓰러졌다고 한다.

직장에 입사한지 1년이 되었다는 강윤 씨가 ‘집에 가고 싶다 증후군’과 함께 앓고 있던 것은 바로 ‘월요 공포 증후군’이었다고 한다.

‘월말 보고’, 월말 정산’ 등의 단어에도 소스라치게 놀라던 그는 ‘월급’이라는 단어를 듣곤 금방 안정을 되찾아 보는 이들로 하여금 많은 웃음을 유발했다.

이 같은 증상에 대해 문빈은 “이 증후군은 어느 순간 자신도 모르게 나타난다. 현대 의학으로는 완치가 힘들다”라며 걱정을 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