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안 내고 보던 무료 웹툰, 이제 전부 ‘유료화’될 수 있다

네이버 웹툰 여신강림

최근 소소한 재미로 우리의 일상을 채웠던 웹툰이 유료로 전환될 위기에 놓여 많은 독자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지난 24일 웹툰 관련 사이트 웹인은 출판유통심의원회 측 공문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출판유통심의원회가 공개한 해당 공문은 출판유통심의위원회가 웹툰과 웹 소설 등 전자책 판매 플랫폼에 보낸 것으로, ‘도서정가제’를 준수할 것을 요청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알려졌다.

‘도서정가제’란 출판사가 정한 책 가격보다 서점에서 싸게 팔 수 없도록 정부가 강제하는 제도이다.

인터넷 커뮤니티

이에 출판유통심의위원회는 “전자 출판물에 정가 표시를 지켜달라”며 협조를 당부했다.

웹인에 따르면 웹툰 업계는 일방적인 출판유통심의위원회의 통보에 당황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었다.

공문에 기재된 제도대로 도서정가제를 지키기 위해서는 현행 웹툰 코인 체계를 바꿔야 하는 업체들이 존재한다.

뿐만 아니라 웹툰 업계가 기존에 해온 결제방식은 일반도서와 다소 다른 부분이 존재하기 때문이라고 알려졌다.

네이버 웹툰 연애혁명

해당 공문으로 혼란에 빠진 것은 출판계와 큰 관련성을 가진 웹 소설 업계도 역시나 마찬가지라고 한다.

이 같은 도서정가제가 웹툰과 웹 소설 등에도 엄격히 적용되면 현재와 같은 이용료가 불가능할 것이란 예측이 자연스레 나오고 있다고 한다.

또한 유료로 사전에 게시된 후 기한이 꽤 지나면 무료로 볼 수 있었던 작품들도 앞으로는 보지 못할 수도 있는 상황에 놓여져 있다.

이에 지난 1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도서정가제 폐지 청원’ 글까지 게재됐으며, 게시 13일 만에 약 14만 명 이상이 동의하며 거센 반발을 낳고 있다고 알려졌다.

청와대 국민청원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