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부터 상큼한 달달 보스 ‘딸기’ 먹을 수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이제 곧 상큼하고 새콤한 맛으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는 딸기가 곧 소비자들의 식탁에 오를 것이다.

최근 농산물 업계에 따르면 하우스 딸기는 11월 중순부터 첫 수확을 하고 출하를 시작한다고 한다.

보통 땅에서 직접 재배하는 노지 딸기는 겨울을 지나 2~3월에 수확하는 게 일반적이라고 알려졌다.

그러나 요즘은 온도와 습도를 인공적으로 조절해 재배환경을 만들어 재배하기 때문에 조금 더 빨리 딸기를 만날 수 있다고 한다.

인터넷 커뮤니티

품종 개량도 딸기를 조금 더 빨리 맛볼 수 있게 만든 중요 요인 중 하나이다.

현재 마트에서 쉽게 만나는 딸기의 품종은 지난 2005년에 개발된 ‘설향’이라는 품종으로 11월부터 수확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우리나라 농가 80%가 설향 딸기를 재배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설향 딸기는 씹는 식감과 맛이 좋다. 물렁물렁하기 보다는 제법 단단한 느낌이며 과육이 풍부하고 단맛이 강한게 특징이다.

효능은 알려진 데로 피부와 위장보호 그리고 다이어트에 좋다. 딸기에 있는 엘라그산 성분은 피부 콜라겐이 자외선에 의해 파괴되는 것을 막아주기 때문에 중요한 요소이다.

또 비타민 C 등의 항산화 성분이 풍부해 피로회복에도 좋고 발암물질인 니트로사민의 생성을 억제해 위장보호에도 탁월하다. 칼로리도 100g에 27칼로리에 불과해 부담 없이 많이 먹을 수 있다.

딸기 출하 소식에 누리꾼들은 “드디어 딸기가 돌아온다”, “이제 곧 먹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