솜이 구름다리로 보내고 아기 냥이 ‘막내딸 반이’ 입양한 천사 집사 배우 윤균상

instagram yunkyunsang

최근 연기자 윤균상이 반려묘를 입양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8일 윤균상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새로운식구 #반이 반해서 반 쿵똠몽 반반반 버무린색이라 반 막내딸 반이 입니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한국동물구조관리협회 에서 데려온 2개월 추정되는 애기구요. 데려온 지 이주 정도 되었네요”라며 “솜이가 가구 몽이가 너무심심해하고 외로워하던차에 #포인핸드 를 통해서 반이를 봤고 솜이한테 쿵똠몽이 색을 입힌 거 같은 반이를 보고 가족으로 받아들이게 되었습니다. 건강하게 잘 키우겠습니다”라는 글을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작은 아기 고양이를 안고 있는 윤균상의 모습이 담겼다.

instagram yunkyunsang

그는 아기 고양이의 조그마한 얼굴을 자신의 얼굴에 맞대기도, 후드티 모자에 넣어놓기도 하며 애정을 뽐내기 바빴다.

윤균상은 ‘직업이 집사’라는 별명이 생길 정도로 반려묘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여왔다.

지난 3월에는 MBC-TV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자신의 반려묘들을 가족으로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3월 27일 키우던 반려묘 솜이가 폐렴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instagram yunkyunsang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