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 만에 새 유행어 가지고 돌아온 ‘빵상 아줌마'(Feat뽀라끼찌)

youtube 근황올림픽

최근 12년전 빵상 아줌마로 유명세를 탔던 빵상 아줌마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24일 유튜브 ‘근황올림픽’ 채널에는 ‘길음동 자택 방문, 신드롬 후 12년만… 우주신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 영상에서 빵상 아줌마는 “예언, 상담, 운세를 봐주는 일을 시작한 지 벌써 13년이 됐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하루가 너무 바쁘다. 상담하고, 카페 글도 써야 한다”라고 근황을 전했다고 한다.

빵상 아줌마가 신드롬을 일으킨 시기는 지난 2007년 말이었다. 12년이 지난 지금 그녀의 나이는 벌써 60세가 되었다고 전해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하지만 인기는 여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밖에 다닐 때면 어린아이들까지 알아본다는 것.

빵상 아줌마는 당시 화제를 모은 유행어 ‘빵상’에 대해 “인간들아~ 반갑다~”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새로운 우주어를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그녀는 “예언을 해주겠다”라며 “뽀라끼찌~”, “빵~”, “똥끼짱희~”, “빠라끼꼬”라고 외치기 시작했다.

youtube 근황올림픽

“무수한 단어가 인간들 언어로 해석할 수 있음을 알라”, “예언의 언어임을 알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구인들 언어와 우주의 언어는 완전히 다른 걸 알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번 영상을 접한 이들은 “세월이 오래되었는데도 아직 그 얼굴이 남아 계시네”, “여전하시다”, “진짜 친구 어머니 같다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