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문제로 위층 ‘임산부’의 배를 때린 40대 ‘벌금형’ 받았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최근 층간소음 문제로 위층 집에 올라가 임신부를 포함한 일가족을 폭행한 40대가 법원으로부터 벌금형을 선고받았다고 전해졌다.

수원지법 형사2단독 우인선 판사는 28일 상해, 협박 등의 혐의로 기소된 A(49) 씨에 대해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A 씨는 지난해 1월 19일 오후 아내와 딸 등 다른 가족들과 함께 층간소음 문제로 아파트 위층에 사는 B(40·여) 씨의 집에 올라가 B 씨의 머리채를 잡아당겨 흔들고, 이를 말리던 B 씨 부모를 폭행해 세 사람에게 각각 전치 2∼4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그는 또 이 모습을 휴대전화로 촬영하던 임신부인 B 씨 동생의 배를 발로 차 조기 산통 등의 상해를 가한 혐의도 받았다.

A 씨는 폭행 후 “내가 지역 토박이여서 아는 사람이 많다. 앞으로 내가 어떤 괴물로 변해서 너를 죽일지 두고 보라”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우 판사는 “피고인이 피해자들을 폭행해 상해를 입게 하고 협박한 사실 및 그 고의가 충분히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