쪼꼬미였던 바람의 손자 이정후, 데뷔 4년 만에 연봉 ‘3억’ 찍었다

instagram jihey0109

최근 꾸준히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이정후가 또 한 번 역사를 새롭게 쓴다고 전해졌다. 역대 4년 차 최고 연봉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거의 확실시되고 있다고 한다.

지난 28일 주요 매체의 보도를 종합적으로 보면 키움 히어로즈는 이정후에게 조만간 인상된 연봉 안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정후가 해마다 좋은 성적을 내고 있는 만큼 그에 맞는 대우를 해주겠다는 것이 구단의 생각이다. 그는 2억 중후반대의 연봉을 제시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4년 차 최고 연봉이었던 류현진의 2억4000만원을 훌쩍 뛰어 넘는 금액이라 많은 대중들이 놀라고 있다. 인상 폭에 따라 이정후는 5년 차 최고 연봉인 김광현의 2억7000만원까지 넘볼 수 있게 되었다.

인터넷 커뮤니티

또한 키움은 올 초에도 이정후의 연봉을 2억3000만원까지 인상해줬다고 알려졌다. 3년 차 역대 최고 연봉에 해당하는 기록이었다고 한다.

앞서 3년 차 최고 연봉은 류현진의 1억8000만원이었다. 지금까지의 인상 폭을 고려하면 이정후가 무려 3억원에 달하는 연봉을 제안받을 수 있다는 것도 없는 말은 아니다.

이정후의 연봉에는 그의 스타성도 한몫했다. 키움의 프렌차이즈 스타이자 전설 이종범의 아들이기도 한 그는 수려한 외모와 탄탄한 피지컬로 야구팬들의 인기를 독차지 하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한편 이정후는 올 시즌에도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타율은 지난해(0.355)보다 다소 떨어진 0.336을 기록했지만, 출장 수는 훨씬 많아졌다.

지난해보다 무려 109경기나 더 많은 140경기에 출장해 193개의 안타를 쳤다. 안타 수가 지난해보다 30개나 늘었다고 알려졌다.

플레이오프에서는 MVP에 오르며 사상 처음으로 부자 포스트시즌 MVP 기록을 세웠고, 한국시리즈에서는 타율 0.412로 맹타를 휘둘렀다고 전해졌다.

앞으로 얼마나 승승장구할지 예측이 불가능한 이정후는 오늘도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