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현·박시은’ 부부, 봉사활동 중 알게 된 대학생을 딸로 ‘입양’했다

instagram taihyun_zin

최근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20대 대학생 딸을 입양했다고 알려졌다.

지난 28일 진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과 글을 올리며 입양 소식을 전했다.

이 사진에는 진태현과 박시은이 입양하기로 한 20대 딸과 함께 앉아 화목하게 있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어 많은 사람들이 놀라워했다.

이어 진태현은 “2015년 8월 저희 부부가 결혼하고 신혼여행으로 찾아간 제주도 보육원에서 처음 만난 우리 세연이”라며 “고등학교 때 처음 만나 지금까지 함께 이모, 삼촌으로 지내왔다”라고 말했다.

instagram taihyun_zin

또한 그는 “방학 때마다 제주도에서 함께 시간을 보냈다”며 “(조카가) 대학교 합격 후 서울에 올라와서 늘 함께했으며 우리 집에서 같이 지내기도 했다. 그렇게 지금까지 우린 이미 가족이었다”고 전했다.

또 진태현은 “이제 저희 조카가 편입도 해야 하고 졸업하고 취직도 해야 하고 사랑하는 사람 만나 결혼도 해야 하는데”라며 “앞으로 혼자서 해야 할 일들이 너무 많다”고 진심어린 걱정을 했다.

그러면서 진태현은 “저희 부부는 이제 세연이에게 이모 삼촌을 멈추고 진짜 엄마 아빠가 되어주기로 했다”며 세연 씨를 입양하기로 결정했음을 알려 화제에 올랐다.

그는 “앞으로 현실적인 문제들이 있겠지만 그마저 다 함께 경험하는 것이 가족이니 어려움이 있어도 함께 하기로 했다”며 “앞으로 저희 많이 응원해달라”고 말해 감동을 주었다.

instagram taihyun_zin

박시은 또한 인스타그램에 같은 내용의 글을 올리며 뜻을 함께했다고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보육원 봉사활동으로 알게 된 아이와 꾸준히 연을 맺어 오다가 입양을 하기로 한 진태현과 박시은의 결정에 뜨거운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편 진태현과 박시은은 SBS ‘호박꽃 순정’에서 인연을 맺고 5년 열애 끝에 지난 2015년 결혼식을 올렸다고 한다.

당시 두 사람은 신혼여행 대신 제주도로 봉사활동을 떠나 많은 이들에게 귀감이 되었다.

instagram taihyun_zin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