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29일)까지 비 오고 ‘역대급 추위’ 찾아온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화요일인 29일 내일 날씨는 전국이 기압골의 영향에서 벗어나 고기압 영향권에 들면서 오전 중 비가 그치고 낮부터 맑아지겠다고 전해졌다.

이날 지역별 최저·최고기온은 서울 10~16도, 인천 12~16도, 수원 9~17도, 춘천 8~16도, 강릉 12~19도, 청주 11~19도, 대전 11~18도, 세종 7~18도, 전주 13~18도, 광주 12~19도, 대구 9~20도, 부산 15~21도, 울산 11~20도, 창원 12~20도, 제주 15~21도 등이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강원(동해안 제외) 5~10㎜, 충청도·전북 북부·경북 북서 내륙 5㎜ 안팎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6~15도, 낮 최고기온은 15~21도로 예상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미세먼지는 대기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으로 나타날것으로 보인다.

서해안과 강원산지는 오전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분다고 추측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동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동해 0.5∼3.0m, 남해 0.5∼2.0m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서해 중부 먼바다와 동해 중부 먼바다는 바람이 강하고 물결도 높아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남해안과 서해안의 경우 31일까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아 저지대 침수피해에 주의해야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