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무휴 학교 나와서 ‘형아 누나’들 쪼르르 따라다니는 전북대 ‘오월이’

인터넷 커뮤니티

공부에 치이고 학비에 치이는 공대생들의 마음을 ‘힐링’시켜준 경북대 공대 마스코트 댕댕이 오월이를 아는가.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오월이의 사랑스러운 모습이 다시금 떠오르고 있다.

오월이는 지난 2013년 전북대 공과대 복사실 인근 한 벤치에서 발견된 아기 강아지이다.

똘망한 눈에 사랑스러운 흰 털이 매력적인 오월이는 캠퍼스 학생들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강의실까지 입성하는 등 학생들과 더없이 가깝게 지냈다고 전해진다.

인터넷 커뮤니티

그당시에 어떤 학생과도 가족처럼 잘 어울리는 오월이의 모습은 외부에 알려지며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고 한다.

학생들은 물론 인근 시민까지 오월이를 보기 위해 전북대에 방문할 정도였으니 그 인기는 말로 설명을 못 할 정도다.

이 오월이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지금은 다 컷겠지?”, “세상 귀엽다ㅠ”, “학교 마스코트 동물들 너무 사랑스러움” 등의 반응을 보이며 열광했다고 전해진다.

당시 오월이는 공대 학생회가 관리해 키우던 아이는 아니어서, 원래 주인인 복사집 사장의 지인이 키우게 됐다고 전해졌다.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