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보다 더 추운 내일(27일) ‘영하 2도’까지 떨어진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만약 당신이 내일 야외 데이트를 계획하고 있었다면 조금 고민을 해야겠다.

상대적으로 따뜻했던 올가을 기온이 내일부터 뚝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26일 기상청은 내일, 대관령과 강원 산지·제천·철원 등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진입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보했다고 한다.

이어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내륙 지역은 아침 기온이 5도 안팎의 쌀쌀한 날씨를 보이겠다고 전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 아침 최저 기온은 -2~14도, 낮 최고 기온은 12~19도 사이의 날씨를 보일것으로 예상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지역별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5도, 대전 5도, 제천 0도, 철원 1도, 대관령 -2도, 광주 8도, 춘천 3도, 청주 6도, 전주 7도, 강릉 8도, 대구 7도, 부산 10도, 제주 14도, 울릉도·독도 11도 등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17도, 대전 17도, 제천 16도, 철원 16도, 대관령 12도, 광주 18도, 춘천 17도, 청주 17도, 전주 17도, 강릉 19도, 대구 18도, 부산 19도, 제주 18도, 울릉도·독도 16도 등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날씨가 추워지는 이유는 이동성고기압의 세력이 약해졌기 때문”이라며 “그동안 우리나라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시베리아의 찬 공기가 바이칼호 부근으로 지나가 비교적 따뜻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갑자기 날씨가 추워지니 건강관리 및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