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세계신기록’ 깨고 트리플 악셀 성공한 ‘피겨 유망주’ 유영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최근 ‘피겨 유망주’로 알려진 유영이 고난이도 기술 중 하나인 ‘트리플 악셀’을 성공시키며 김연아의 기술점수를 넘어섰다고 전해졌다.

지난 26일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켈로나에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 ‘2019 스케이트 캐나다 인터내셔널’이 개최됐다.

이날 유영(과천중)은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해서 크레이그 암스트롱의 ‘로미오와 줄리엣’에 맞춰 연기를 펼쳐 기술점수(TES) 45.54점, 예술점수(PCS) 32.68점, 총점 78.22점을 받았다고 한다.

특히 유영은 세 바퀴 반을 회전하는 트리플 악셀을 성공시켰다고 전해져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instagram youngeyou

트리플 악셀은 피겨스케이팅에서 가장 어려운 기술로 손꼽히며 ‘피겨퀸’ 김연아도 5천번은 더 넘어진 후에야 성공했다고 전해져 있다.

이로써 유영은 현재 국내 여자 싱글 선수로는 유일하게 실전에서 트리플 악셀을 구사하는 선수가 된것이다.

이어 유영은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클린한 뒤 플라잉카멜스핀을 레벨4로 처리했다고 한다.

1.1배의 가산점이 붙는 후반부에서는 더욱 완벽한 연기를 선보였다. 트리플 플립을 성공하며 스텝시퀀스(레벨2), 레이백스핀(레벨4), 체인지풋컴비네이션스핀(레벨4)으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Twitter skatewithash

유영의 기록은 더욱 뜻깊다. 김연아가 가진 한국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최고점(78.50점-기술점수(TES) 44.70점, 예술점수(PCS) 33.80점·2010년 밴쿠버올림픽)엔 0.28점이 모자랐지만 기술점수에서 만큼은 유영이 김연아를 0.84점 앞섰기 때문이다.

유영의 눈부신 성장에 누리꾼들은 칭찬의 박수를 쏟아내고 있다.

한편 유영은 종전 ISU 공인 개인 최고점인 70.47점을 7.75점 경신하며 일본 키히라 리카(81.35점)에 이어 2위 자리에 올랐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