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 대생 ‘예쁜 누나’들은 다 했다는 ‘퍼피레드’, 모바일 게임으로 출시된다

인터넷 커뮤니티

90년대에 태어났다면 한 번쯤은 꼭 해봤을 추억의 레전드 게임 ‘퍼피레드’가 모바일 버전으로 부활한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최근 퍼피레드M의 공식 SNS에는 퍼피레드을 모바일 버전으로 출시할 예정이라는 글이 게시되었다.

2004년 2월 출시된 3d 아바타 커뮤니티 게임 ‘퍼피레드’는 실감 나는 가상현실로 10대 청소년들 사이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게임이다.

개인마다 주어지는 미니 홈인 ‘미니 파크’와 자신의 3d 아바타를 꾸미기도 하고, 파티를 열어 다른 유저들과 상황극을 하거나 친목을 도모하기도 했으며 귀여운 애완동물이나 아기를 키울 수도 있어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다.

인터넷 커뮤니티

하지만 퍼피레드는 2016년 휴대전화로 편하게 즐기는 모바일 게임들이 우후죽순 늘어남에 따라 서비스를 종료하게 되면서 많은 이들의 아쉬워했다.

그리고 벌써 서비스가 종료된 지 3년이 지난 2019년 10월 퍼피레드는 모바일 게임으로서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고 한다.

퍼피레드M SNS 관계자에 따르면 퍼피레드의 모바일 버전인 ‘퍼피레드M’은 아직 기획단계에 있어 정확한 출시일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오는 2020년 중순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Twitter PUPPYRED_M

해당 글에서 운영자는 “유저 여러분들과 함께 만들어가기 위해 정확한 출시일이 나오기 전 퍼피레드M의 제작을 소식을 밝혔다”라면서 “기존 퍼피레드에는 많은 기능이 있었기에 모든 기능이 포함될 것이라고 확답할 수 없지만, 유저들의 의견을 받아 주 콘텐츠들을 복원하고 차근차근 업데이트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안드로이드 버전과 iOS 버전 모두 출시할 계획이며 기존 유저들과 신규 유저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서비스 종료됐을 때 하루 종일 울었는데”, “어렸을 적 용돈을 다 바친 게임이다”, “워터파크가 최애맵이었는데 진짜 추억이다”, “옷도 요즘 스타일로 나오려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많은 이들의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