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두 번 다시 볼 수 없는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마스코트” ‘벨라’ 바다로 돌아간다

롯데월드

최근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서 벨루가 ‘벨리’가 12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지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남은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 딱 한마리 남은 벨루가 방류가 결정됐다고 전해진다.

지난 24일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측은 현재 한 마리만 남은 8살 암컷 벨루가 ‘벨라’를 바다로 돌려보내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 세부적인 계획에 대해서는 국내외 전문가 및 동물 단체와 협의해 정한다고 밝혔다.

Naver Blog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안전과 건강을 고려한 결정으로 벨라의 방류를 한다고 계획했다.

앞서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측은 러시아에서 벨루가 세 마리를 데려와 2014년 10월부터 사육 및 전시해왔다.

보통 30~35년 정도 산다고 알려진 것과 달리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의 벨루가는 2016년 4월 2일에 수컷 ‘벨로’가 5세의 나이로, 지난 17일에 ‘벨리’가 폐사했다고 전해진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이와 관련해 동물보호단체 ‘카라’는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이 너무 좁아 폐사할 수밖에 없는 환경이라고 주장해 화제를 모았다.

국제 자연 보전 연맹(IUCN)이 멸종위기종 분류 중 ‘준위협(NT)’으로 지정된 벨루가. 그만큼 보호가 필요해 보인다.

한편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 혼자 남은 벨라가 바다로 돌아가게 되면 국내에 남는 벨루가는 거제씨월드에 네 마리, 여수 한화아쿠아플라넷에 세 마리 등 총 일곱 마리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