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 폭력 여배우’ 나 맞다”…하나경, 30분 만에 입장번복

osen

배우 하나경이 이른바 ‘데이트 폭력 여배우’가 자신이 맞다고 인정했다. 개인방송을 통해 사실을 부인하는 입장을 밝힌 뒤, 30분 만의 번복이었다.

이어 하나경은 24일 아프리카TV 생방송에서 “내가 뉴스에 나왔냐? 내가 무슨 일로 뉴스에 나왔나? 요즘 인터넷을 안 해서 보지 못 했다”며 이날 불거진 의혹을 알지 못한다는 태도를 보였다고 한다.

이어 시청자들이 ‘데이트 폭력 여배우’ 의혹을 언급하자 하나경은 “방송을 마치고 확인하겠다. 나 남자친구 없다. 팬들은 모두 아는 사실”이라고 주장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은 30분 뒤 하나경은 “기사를 보고 왔다”며 “그 기사는 내가 맞다. 2017년 호스트바에서 그 남자를 처음 만났다”고 사건의 내용을 인정했다.

아프리카TV 하나경

앞서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30대 여배우 A씨가 전 남자친구 B씨에 대한 특수협박, 특수폭행,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고 전했다.

A씨는 지난 2017년 7월 유흥업소에서 만나 사귀게 된 남자친구 B씨와 지난해 10월 말다툼을 하다 들이받을 것처럼 승용차로 돌진해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남성이 승용차 보닛에 올라간 상황에서도 그대로 출발해 도로에 떨어지게 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의 경찰 신고 사실을 알게된 A씨는 B씨의 목을 조르고, 손목을 꺾는 폭행을 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집에 허락 없이 들어가는가 하면 해당 남성이 다른 여성을 만나자 그의 지인들을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초대해 비방하는 글을 퍼뜨린 혐의도 같이 받고 있다고 전해졌다.

A씨에 관한 내용이 보도된 후 네티즌들은 그 정체가 하나경이라는 추측을 내놓았다.

아프리카TV 하나경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