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형’에게 유튜브 뺏긴 덕자, 팬들의 응원으로 ‘3억 원’ 벌었다

아프리카TV 덕자전성시대

최근 BJ 턱형이 운영 중인 유튜버 매니지먼트 기업 ‘ACCA AGENCY’와 계약 논란에 휩싸인 덕자가 아프리카TV를 통해 번 수익이 3억 원이 넘는 것으로 밝혀져 놀라움을 사고 있다.

24일 아프리카TV 별풍선 통계 사이트에 따르면 1월부터 10월 현재까지 시청자들이 아프리카 BJ 덕자에게 쏜 누적 별풍선은 470만 2,841개에 이른다고 전해졌다.

별풍선 1개의 가격 100원인 점을 고려했을 때 덕자가 받은 별풍선의 금액은 4억 7,028만 4,100원이라고 한다.

지난해 8월 ‘베스트 BJ’로 선정된 덕자가 별풍선을 환전해서 얻을 수 있는 수익은 3억 2,919만 8,870원이 되는 것이다.

월평균 3,292만 원 정도를 벌어들인 셈이라고 한다.

별풍선닷넷

일별 추이를 살펴보면 덕자가 유튜브 영상 게재를 하지 않는다고 밝힌 지난 18일에 별풍선이 유독 많이 쏟아졌다고 알려졌다.

이날 하루에 쏟아진 별풍선 개수는 4만 5,837개로 금액으로 환산하면 458만 3,700원이다. 이중 덕자가 가져갈 수 있는 수익은 320만 원 정도라고 한다.

이날을 기준으로 시청자 수도 급상승해 18일 최대 시청자 수는 3,700명에 이르렀고, 덕자의 마지막 방송 날이었던 22일에는 5천 명을 넘어섰다고 알려졌다.

이번 논란과 관련해 사람들의 관심이 얼마나 뜨거웠는지, 얼마나 많은 팬이 그를 응원했는지 알 수 있게 하는 부분이었다.

아프리카티비 덕자전성시대

한편 덕자는 지난 22일 ‘ACCA AGENCY’와 문제를 겪고 있는 가운데 방송 은퇴를 선언하였다.

이날 덕자는 “방송에서 수익 분배 관련해서 부당하다고 발언했더니 바로 회사에서 전화가 와서 바꿔주겠다고 했다”며 “이를 보면 회사 측도 분명 부당한 것을 인지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2년 정도 방송하면서 너무 행복했고 여러분들 만나게 돼서 너무 좋았고 즐거웠다”고 말하면서 방송을 마무리 했다.

반면 논란의 중심에 섰던 ‘ACCA AGENCY’의 대표 턱형은 지난 23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턱형은 자신은 절대 위법한 행동을 저지르거나 불공정한 계약을 한 적이 없다며 덕자 측의 행동에 문제가 있었음을 반박했다.

이에 양쪽의 대립이 심화되면서 턱형과 덕자, 그리고 ACCA AGENCY를 둘러싼 이 사건이 어떻게 해결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