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장관, “모바일 게임도 셧다운제 검토한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 뉴스1

최근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모바일 게임에도 ‘셧다운제’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전해졌다.

지난 23일 이 장관은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여성가족부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한다.

이날 윤종필 자유한국당 의원은 “현재 청소년들의 휴대폰 과의존 문제도 심각하다. 모바일 게임에서도 셧다운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이 장관은 “(모바일 게임에서도) 셧다운제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대답했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다만 여가부는 이와 관련해 “현재 심야시간대 인터넷게임 제공시간 제한대상 게임물 범위 고시에 따라 2021년 5월까지 제도 변화는 없다”라고 재차 말했다.

그러면서도 “단순히 장기적이고 다차원적으로 관계부처 등과 협의해 검토한다는 의미”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여가부는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지난 2011년부터 오전 0시부터 6시까지 만 16세 미만 청소년의 게임 이용을 차단하는 ‘셧다운제’를 시행중에 있다.

이는 온라인 게임과 유료 콘솔 게임에만 적용되며 모바일 게임에는 해당되지 않았다. 이러한 여가부의 조치는 2년에 한 번씩 실시된다고 전해진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윤 의원은 “청소년보호법에 따라 인터넷 게임중독 피해자에 대한 치료 및 재활 서비스 등을 여가부가 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셧다운제 주무부처로서 도입 당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 장관은 “여러 의견을 듣고 좋은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고민해 보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