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도 모자라 ‘닭갈비’도 자기네 음식 ‘탓가루비’라고 우기는 일본

인터넷 커뮤니티

한국의 좋은 것을 늘 탐내는 얌생이(?) 일본이 최근 ‘닭갈비’까지 훔치려고 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일본 요식업계 관계자들이 계속 “닭갈비의 유래는 일본이다”라고 헛소리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일본에서의 케이푸드(K-FOOD) 선전은 반갑지만, 자칫 한국의 브랜드를 빼앗길 수 있어 우려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최근 SNS에 따르면 닭갈비는 요 몇 달 새 열도를 뒤집어놓았다고 한다.

일부 편의점에는 닭갈비를 활용한 간편식까지 등장해 진열대를 빼곡히 차지하고 있다. 특히 닭갈비에 치즈를 곁들인 치즈 닭갈비의 인기가 매우 높다고 전해진다.

인터넷 커뮤니티

특히나 한류의 중심지라고도 불리는 신주쿠구나 오사카시 식당가에서는 보다 더 많은 열풍이 불고 있다고 한다. 웨이팅은 기본일뿐더러, 해외에서 맛을 보러 온 손님까지 줄서서 기다릴 정도다.

그런데 식을 줄 모르는 열풍에 요식업계에서는 은근슬쩍 닭갈비의 원조를 자처하기 시작했다. 몇몇 업체는 간편식에 ‘오사카 탓가루비’라는 이름을 붙여 판매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김치에 이어 또 한 번 우리 토종 브랜드를 교묘하게 이름만 바꿔 벤치마킹한 것이다. 닭갈비라는 발음은 정확히 못하고, ‘탓가루비’라고 부른다고 한다.

인터넷 커뮤니티

이에 한국 정부 차원에서 닭갈비의 세계화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일본이 김치를 빼앗아 간 전례를 잊지 말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크게 나오고 있다.

한편 닭갈비는 1960년대 초 춘천 요선동의 한 술집에서 처음 만들어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안주 삼아 닭의 갈빗살을 양념에 재워 숯불에 구워 먹은 것이 닭갈비의 시초였다고 한다.

철판에 떡이나 야채, 닭고기를 볶아 먹는 방식은 이후 1980년대에 들어서 정착했다고 한다. 살림살이가 조금 나아지고 나서야 음식점에서 갈빗살 대신 살코기가 많은 닭 다리 살을 쓰기 시작해 현재의 닭갈비가 만들어졌다고 전해진다.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