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할로윈 데이가 뭔데요..” 거울 보니 ‘조커’로 변신한 귀염뽀짝 꼬물이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이제 할로윈 데이가 얼마 남지 않았다. 각자 좀비, 뱀파이어 등으로 변신할 계획을 세우며 설렘을 감추지 못하고 있을 터.

그런데 여기 가장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조커’로 변신하고도 홀로 웃지 못하는 꼬마가 있다고 한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유치원에서 여는 할로윈 파티에 참석하기 위해 조커로 변신한 아이의 사진이 웃음을 주고 있었다.

사진 속 꼬마는 하얀 얼굴에 검은색으로 칠해진 눈, 그리고 양 볼까지 찟어진 입술이 영화 ‘다크나이트’ 속 조커를 떠올리게 한다.

인터넷 커뮤니티

요즘 어딜가든 인기 폭발인 ‘인싸 캐릭터’이지만 정작 꼬마 자신은 마음에 들지 않는 모양인 표정이다.

옆 친구처럼 귀여운 분장이 아닌 자신의 모습에 체념이라도 한 듯 꼬마의 망연자실한 표정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내고 있었다.

여기에 흐트러진 머리가 꼬마의 고된 하루를 보여주는 듯해 많은 이들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조커로 변신했지만 무서움보다는 귀여움으로 가득한 꼬마.

해당 사진은 올해 영화 ‘조커’의 흥행으로 더욱 많은 이들의 눈길을 끈 것으로 예상된다.

영화 ‘조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안봐도 엄마에게 강제로 분장 당한 게 분명하다”, “이렇게 귀여운 조커 본 적 있냐” 등의 댓글을 달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전해진다.

영화 ‘다크나이트’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