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외교부, 독도를 또 ‘다케시마’로 표기했다

외교부

과거 독도가 잘못 표기된 지도를 사용해 지적을 받았던 외교부가 이번에는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현하는 대형 실수를 저질렀다고 한다.

지난 18일 외교부는 앞서 지난 6월 서비스를 시작한 해외안전여행 애플리케이션(앱) 일부 지도에서 우리 독도의 이름이 잘못 표기된 것에 대해 인정했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해외안전여행 앱의 ‘내 위치 공관 찾기’ 서비스 이용 지도를 점검한 결과 기본 지도상에는 독도로 표기돼 있었으나 확대 시 일본어인 ‘다케시마(竹島)’ 문구가 나타났다고 전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명백한 기술적 오류가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TV ‘JTBC뉴스’

앞서 JTBC는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앱에서 제공하는 지도에 독도가 ‘오키노시마 정 다케시마’라고 표기돼 있었다고 보도했다.

외교부는 해당 문제점을 발견하고 즉시 관련 지도 표기를 수정했다.

이어 향후 문제점 발생 원인 파악과 함께 더욱 면밀한 점검을 통해 유사한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조치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달했다.

한편 외교부는 지난해 독도가 ‘리앙쿠르 암초’로 표기된 지도를 사용해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 독도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